일상의 여유

올해도 어김없이 아이들을 대리고 청포대 해수욕장을 찾았다.

올해는 처음이지만 우리에겐 낯설지 않은 장소이기도 하다. 

해마다 적어도 1번이상은 찾았기에 마치 본가에 들리는 기분과 흡사하다.

올해는 더 큰 조개를 잡아보리라는 마음으로 물때를 맞춰 오전 10시에 도착했다.

펜션주인 아저씨의 아직 11시도 안되었는데...라는 짧은 한마디와 함께 체크인을 한다.

짐을 풀자마자 조개잡이 호미와 바스켓을 들고 청포대 갯벌로 뛰어간다.

넓디 넓은 청포대 해수욕장이 나를 부르고 있다.

의욕충만... 멀리서 조개를 잡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이 보인다.

열심히 갯벌을 파 보지만 조개는 보이지 않는다.

작년의 조개잡이를 생각하며 

더 열심히 파보지만 의욕만 앞설뿐 조개는 보이 않는다.

조개가 보이지 않는 이유는...

간조시간의 물이 너무 오래 빠져 있어서 조개가 

땅속으로 들어간듯 하다.

하여, 만조시간이 지난후 물때가 빠져는 시간에

재 도전하기로 하였다.

역시 생각처럼 물이 빠지는 시간에 가야 조개를 

잡을수 있다. 

청포대 해수욕장의 매력은 갯벌이지만

발이 빠지지 않는 모래갯벌이라는 

장점이 있는듯 하다.

아이들은 모래놀이를 어른들은 조개잡이를...

3시간이 넘는 작업끝에

한번의 조개탕을 먹을수 있을만큼 

조개를 잡았다.

조개 위에는 아이들이 잡은 소라개와, 작은 게들이 보인다.

어른들과 아이들이 치열하게

해수욕장에서 논 흔적이다.

이만한 놀이가 없는듯 하다.

잡은 조개를 아이스팩과 함께 비닐백에 담아서 집에 가져왔다.

조개는 더위에 약하기에 최대한 시원하게 보관하여 

가져와야 죽지 않는다.

해감 작업을 위해 조개를 깨끗하게 씻는다.

소금은 물 100ml에 소금 3.5g을 넣으면 

해수의 농도와 비슷하게 된다.

이렇게 해수를 만든다음 조개를 양푼에 담아

쿠킹호일로 위를 막아 어둡게 만든다음 냉장고 하루정도

담아두면 해감이 되어 맛좋은 조개탕을 먹을수 있다.

아이들과 함께 찾은 청포대에서의 기억은

항상 좋은 기억만 안고 집으로 오게 된다.

그만큼 아이들이나, 어른들에게 좋은 최적의 장소인것 같다.

막내아들의 "이번 갯벌체험은 최고였어!"라는 인사를 들으며

이번 청포대갯벌체험을 마무리 하였다.

0 0

자동차

얼마전 아침 시동을 걸고 출근을 하려고 하자 나의 애마에서 힘빠지는 소리와 함께 시동이 꺼졌다.

처음있는 일이라 좀 당황스럽긴 했지만 다시 시동을 걸자 이내 아무일 없는것 처럼 시동이 걸렸다. 그래도 찝찝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았지만... 그 후 일주일정도의 불안한 마음으로 운행을 해 보았지만 동일한 현상이 발생되지 않아 안심하고 퇴근하고 있을 무렵... 가속구간에서 무언가 꿀렁되는 악셀링의 반응이 무언가 예전 같지 않은 느낌을 받았다.

카페검색을 통해 알게된 가장 의심되는 부품은 부스터압력센서라는 놈이었다. 부스터압력센서란...

부스터센서 : 부스터압력센서는 터빈에서 생성된 흡입공기의 압력을 엔진컨트롤컴퓨터(EMS)로 전달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센서가 고장나거나, 카본에 의해 막혔을 경우 잘못된 흡입 공기 압력을 전달하게 되므로 연료와 산소의 혼합 비율이 잘못되어 불완전 연소 및 노킹 또는 부조현상을 초래할수 있습니다.

 

흡기매니폴더 안에서 압력을 측정하다 보니 센서 입구가 카본에 의해 막힐 수 밖에 없는 구조이다. 이렇게 센서가 막히다 보니 흡입공기의 압력을 제대로 EMS전달이 되지 않은 모양이다.

우선적으로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부스터압력센서를 교체하고 차후에 동일한 증상이 발생하면 흡기매니폴더 자체를 통으로 교환하기로 하였다. 물론 흡기청소를 하면 보다 저렴하긴 하지만 이왕 하는거 새걸로 교체하는것을 좋아하기에 다음 방문시에는 흡기매니폴더 교체를 하기로 한다.

부스터압력센서를 제거하고 잠깐 매니폴더안을 보았는데...어마어마한 슬러지가 있어 다음에 똑같은 증상이 있으면 무조건 교체 gogo~ 

현재 10만km를 달리고 있는 애마의 흡기라인을 한번도 청소하지 않았기에 충분히 그럴수 있다 생각을 하며...

포스팅 마무리한다.

혹시 디젤 차량의 시동이 시원찮게 꺼지거나, 악셀링시 쭈욱 밀어주지 못하고 뭔가 꿀렁되는 느낌이 있다면 가장 저렴한 부스터 압력센서 부터 교체 해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0 0

일상의 여유

4~5년 전부터 애플망고에 대한 재배 욕심이 생겨 제주에서 직접 애플망고 묘목을 공수하였다.

사실 애플망고 재배를 나의 노후 아이템으로 생각하였기에 5그루의 묘목을 겟하였다. 5그루를 우선 재배하여 잘 된다면 당장에라도 시설을 갖춰 귀농을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하였지만....현실은 여전히 회사생활에 집중하고있다는...ㅜ

애플망고를 키운지 4년정도 되었지만 1그루만 현재 키우고 나머진 시골에 가져다 놓았다. 매번 어머님의 핀잔을 듣고 있지만 딱히 시설을 갖춰지 못해 아직 가져오지 못하는 상황이기에...어쩔수 없이 1그루만 잘 키우기로..

작년에도 꽃이 피고 열매를 맺었지만 실내에서 키워서인지 열매가 끝까지 자라지 못하고 낙과되고 말았다. 

올해도 어김없이 꽃대는 잘 올라오고 있지만, 낙과에 대한 방지를 어떻게 해야할지...

4개의 가지에서 꽃대가 모두 올라와 제법 그럴싸하게 키운듯 하다. 바람에 의해서도 수정이 되지만 혹시나 몰라 붓으로 살짝살짝 인공수정을 해준다. 1~2주일 지나면 쌀알만한 열매가 맺을것이다.

일단 열매를 맺기전 꽃대의 무게가 있다보니 가지에 줄을 달아 주기로 한다. 추후 열매가 크면 열매하나하나에 줄을 달아야 하지만 우선은 가지가 짖어지지 않게 줄을 달아주었다.

제법 꽃대가 자라서 무게가 상당했다. 꽃대가 상하지 않게 줄기부분에 줄을 잘 묶어 빨래 건조대 최상단에 고정 시켜주었다. 건조대 최상단에 고정한 이유는 빨래를 늘때 마다 나무가 흔들리지 않게 하기 위함이었다.

올해는 열매의 낙과를 방지하고 반듯이 애플망고를 먹고 말겠다는 일념하에 정성을 쏟고 있지만...결과는 어떻게 될지...

0 0

1 2 3 4 5 6 7 ··· 80
블로그 이미지

일상의 도움이 되는.._$!__

주식부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