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여유
반응형

해돋이를 보기위해 방문한 동해시

해돋이 말고 다른 엑티비티를 찾다가 동해 황금박쥐 동굴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천곡 황금박쥐 동굴" 신기하게도 도심 안에 동굴이 있었다.

그래서 일단 아이들이 황금박쥐에 관심을 보여 방문 결정!!

동해시 안에 위치하고 있으면 주차장도 넓고 관람비도 저렴해

우선은 만족스러웠다. 

입구에 들어서자 관람을 마친 많은 관광객들이 도란도란 앉아서 쉬고 있었다.

마치 동굴관람 후기와 다음 관광지 떠날 준비를 하시는듯한...

입구엔 황금박쥐 모형이 떡하니 있어 

혹시나 황금박쥐를 볼 수 있을까? 라는 상상을 하며 들어섰다.

동굴 관람은 초등학교 졸업이후 처음이라 성인이 된 나에게

어떤 모습으로 보일지 매우 궁금모드로 동굴로 진입했다.

동굴 관람전 헬멧 착용은 필수이다.

조금은 성가시고 귀찮았지만 규정은 규정이기 때문에

헬멧을 착용하고 입장!

동굴을 들어서자마자 레이저빔으로 천곡황금박쥐 동굴에 왔음을

반겨 주었다. 어둠 속에서 프로젝트빔이 뭔가 신기하게 와 닿았다.

시각적 효과 평상시 보는 빔 보다는 아주 멋있게 보였다.

그리고 동굴 탐험을 시작 하는데...

입구에서 착용한 헬멧이 왜 필수인지를

알 수 있었다. 낮은 동굴 높이와 바위들로

170cm가 넘는 성인은 허리를 굽히고 머리를 숙이고 

관람을 해야해 아주 불편하였다.

아이들이 다니기엔 큰 불편은 없었으나, 성인이나

고령자는 협소하고 낮은 동굴로 인해 조금 고민을 해 보는것도 괜찮을것 같다.

별도로 고령자를 배려한 코스도 있긴 하지만 크게 도움은 안되는듯...

그리고 우리가 방문한 계절은 12월 29일 겨울, 꾀 추운 겨울이었으나

실내 온도가 15도 내외의 온도와 높은 습도로 인해

외투를 입고 투어하기엔 땀이 날 정도였다.

여건이 된다면 겨울 패딩은 벗고 들어가도 무방할 듯 하다.

천연동굴 답게 석순, 종유석, 석주들이 즐비하게 있어

아이들과 나는 모처럼 지구과학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그리고 내가 기대했던 황금박쥐는 볼 수 없어서 

아쉬운 동굴 탐험이었다.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은 동굴 탐험이었지만,

고령자나, 어린 아이들을 동반하기에는 

조금은 힘들 수 있다는 사실을 방문하시면 크게 문제는 없을 것 같다.

그리고 우리가 도착했을때 벤치에 앉아 있던 관광객들이

왜 그렇게 벤치에 앉아 있었는지 뒤 늦은 깨달음을 얻었다.

그래도 동해시에 방문했다면 천곡황금박쥐 동굴을

한 번쯤 가보기엔 충분히 매력이 있었다.

 

반응형

'일상의 여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제도 맛집 오색집  (0) 2023.01.09
제주 가을여행 추천_산굼부리  (0) 2022.11.26
제주도 가을여행 일정표 공유  (0) 2022.11.02
카카오프렌즈 색칠공부  (0) 2021.11.29
삶이란…  (0) 2021.06.25

카테고리 없음
반응형

와이프랑 맥주 한 잔 기울이다 불현듯

개인용 화로에 고기 구우면서 한잔 하는것도

감성있고 좋을것 같다라는 말에 당장 개인용 화로를

질러 버렸다. 쿠팡 로켓배송으로 하루만에 받고

바로 사용을 해 보았다.

미니화로를 살까 하다가 그래도 둘이서 먹을껀데...

하면서 1.5인용이라고 해야 하나? 아무튼 조금 큰 화로를 구매했다.

화로안에 보이는 파란색이 고체연료이다.

30g짜리 알콜고체연료인데 화력이 생각보다 쎄서 그릴이 붉게 달아 휠 정도였다.

지속시간은 10~15분정도로 아주 화끈하게 피어 오른다.

우리는 아이들과 함께 자주 고기를 구워 먹기에

과연 이 미니화로가 아이들의 먹성을 견딜 수 있을지

매우 궁금하였는데, 화력이 너무 좋아 소고기 700g을 1시간 만에 

구워서 아이들도 웨이팅 없이 잘 먹을 수 있었다.

다시 한번 미니화로 고체연료의 화력에 놀랐다.

그리고 물론 뛰어난 화력 덕분에 온 집안이 연기로 가득차 

혹시난 화재경보가 울릴까봐 노심초사 하며

한 겨울임에도 불구하고 환기를 위해 온 창문을 다 열고서

식사를 했다.

아이들도 아주 자기 고기라며 즐겁게 구워 먹어서

기분좋은 식사였다.

미니 화로였지만 생각보다 훌륭한 화력과

감성을 더해 아주 맛있는 고기를 먹을 수 있었다.

한 겨울에 집안에서 개인화로를 쓰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었지만 환기와 고기굽는 스킬에 따라 충분히 가능한 일이었다.

다음 번에는 베란다에서 캠핑감성으로 숯을 넣어서

진정한 숯불 고기를 한 번 먹어 보도록 해야겠다.

3만원대의 화로와 고체 연료 덕분에 아주 즐거운

추억과 맛있는 고기를 먹을 수 있었다.

생각보다 자주 이용할듯...

반응형

일상의 여유
반응형

주말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거제도 여행을 다녀왔다.

통영 여행은 몇번을 다녀왔지만 통영에서 다리만 건너면 있는 거제도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거제도는 오래 전부터 유명한 외도가 거제도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거제도와 가거도를 잇는 거가대교와 최근에는 매스컴의 영향으로 유명해진 매미성이 있다.

대전 통영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2시간 30분이면 거제도를 갈 수 있어 서울이나, 강원도 여행보다는 운전의 피로도가 낮은편이다.

점심시간 즈음에 거제도를 도착했기 때문에 간단하게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나름 맛집으로 소문난 "오색집" 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해결 하기로 했다.

네비게이션에 오색집을 검색하고 가면 왕복 2차로의 좁은길 한편에 오색집이 위치하고 있는데 주차공간이 별도로 없어서 

도로가에 교통에 흐름이 방해되지 않게 주차를 하면 된다. 식당 내부도 작아서 손님이 조금이라도 몰리면 웨이팅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대표 메뉴는 해물된장과 낙지볶음이다. 그리고 낙지 탕탕이가 있다. 원래는 해물탕도 했었는데 무슨 이유인지 해물탕은 사라졌다.

골고루 맛보기 위해서 탕탕이, 해물된장, 낙지볶을 시켰다.

해물된장에는 홍가리비와 꽃게(아님)가 들어가 꾀 시원한 맛을 느낄수 있었지만, 꽃게가 아닌 참게에 가까운 놈이 들어있어 게살을 흡입할 수 없었다. 생각보다 딱딱한 껍질과 많지 않은 살 때문에 홍가리비에 만족을 해야했던 해물된장찌개.

그리고 낙지볶음은 그냥 많이 맵지 않고 밥에 비벼 먹을 수 있는 적당한 간. 해물된장과 함께 먹으니 꿀 조합 이었다.

낙지 탕탕의 경우 3만, 5만원짜리가 있었는데 5만원짜리는 생각 보다 양이 많았다. 개인적으로 낙지 탕탕은 솔직히 비추하고 싶다. 너무 질겨서 낙지를 즐겨 먹던 우리 아이들도 많이 먹지 못했기 때문에 그냥 낙지볶음과 해물된장이면 충분할 듯 하다. 

그리고 남은 낙지탕탕은 별로도 포장이 되지 않았지만 아저씨가 도시락을 내어 주어 포장을 할 수 있었다.

(별도로 기름장이 제공이 되지 않는다 함. 왜?--> 포장을 일체 하지 않기 때문에) 

- 솔직한 총평으로는 거제 시골에서 이런집이 있었기 때문에 맛집이라고 할 수 있을것 같음.

- 가격은 좀 있는 편. 

- 그 가격에 적당한 맛

이상은 내돈내산의 거제 오색집에 대한 후기 였다.

반응형

1 2 3 4 5 6 7 ··· 101
블로그 이미지

일상의 도움이 되는.._$!__

주식부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