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반응형

차 뽑은지 벌써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시간이 빠름을 느끼는 것은 아이들이 자라는 모습과 내차의 년식을 상기할때 항상 피부로 와 닿는다.
지금은 w214모델이 출시되어 구형이 되어 버렸지만, 사실 나는 차를 한번 사면 오래 타는 타입이라 전혀 개의치 않고 w213후기형 e250av모델을 구매하였다.
신차가 나오면 가격인상은 불보듯 뻔한 사실이었고,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어느정도 마루타 개념이 있어 뒤도 보지 않고 구매를 진행했다.

아방가르드의 파워돔 보닛을 보면 아주 엣지 있다라는 생각이 든다.  디자인적인 부분은 이미 구형이 되어 개취에 맡기고 1년동안 타면서 느낀 장,단점에 대해 솔직히 얘기 해 보려 한다.
사실 수입차를 처음 타는 입장에서 여러가지 고민이 있었지만 지금이 아니면 다음엔 더 접근하기가 어려울거 같아 제네시스를 버리고 벤츠를 택하게 되었다.
제네시스를 고민하고 계신다면 개인적으로 1도 고민없이 ‘벤츠로 가십시오’라고 하고 싶다.
이미 E세그먼트에서 공간적인 부분은 크게 차이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편의 사항에 있어서 국내 고급차량의 기가막힌 옵션들이 많이 있지만, 주행에 있어서 필요한 옵션들은 전혀 손색이 없기에 벤츠를 구매하기를 적극 추천 드리고 싶다.

아방이를 운전하면서 가장 만족감이 높았던 부분은 직진가속력이라고 생각한다. 엑셀을 가볍게 지긋이 밟으면 차량이 도로를 누르며 가볍게 아주 스무스 하게 가속력을 높이면 치고 나간다. 이 부분은 제네시스와 분명히 구별되는 부분이라 생각한다.
물론 나만 그렇게 느낄수도 있지만 ‘벤츠는 직발’이라는 말이 왜 나왔는지 바로 이해 되는 부분이었다.
그리고 두번째로 맘에 들었던 부분은 고속 항속 주행시의 연비 부분이다.
고속도로에서 반자율 주행을 켜고 100km로 달리면 17~19km/l의 연비가 가볍게 나온다.
고속주행시는 거의 하이브리드급 연비를 보이기에 너무너무 흡족한 부분이다.

그리고 맘에 들었던 부분은 도로포장이 아주 잘된 곳을 달리다 보면 물위를 부드럽게 치고 나가는 보트처럼 아주 훌륭한 승차감을 준다.
제네시스 모델의 경우 대부분은 이중접합유리를 사용해서 실외 소음에 대한 차단이 훌륭하지만, 이중접합유리를 사용하지 않은 벤츠가 결코 외부 소음차단에 있어서 부족하다는 생각은 안든다.
그리고 sports plus 모드를 한번 사용해 보시면 알겠지만 버튼 하나로 차가 완전히 다른 차가 된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국내 차량도 모드에 따라서 조금의 차이는 있지만 벤츠의 스플 모드를 한번 타 보시면 많은 생각이 들것이다.

부가적으로 생각치 못했던 부분에서 좋았던 부분은 2천씨씨 터보다 보니 1년 자동차세가 50만원 조금 넘는 수준이며, 수입차 구매에 있어서 가장 걱정했던 부분 중 하나인 자동차 보험료가 생각보다 저렴했다. 이유는 여러가지 안전관련 옵션과 티맵 점수로 인한 할인률이 높아 현재 운행중인 싼타페 차량보다 보험료가 훨씬 저렴하다라는 사실에 감짝 놀랐다.
1여년동안 타면서 기름값외에는 돈들어간 부분은 아직 없어서 아주아주 만족 스럽다.

너무 장점만 얘기했으니 단점도 이제 얘기해 보려한다. 모든 차량이 마찬가지지만 분명 단점들도 있다.
E250의 단점은 우선 공간적인 부분에서 아주 불리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첫번째 후륜구동 기반이다 보니 뒷좌석 중간에 아주 볼록한 구조를 가지고 있어 5명이 타기에는 아주 불편한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두번째 9단 트랜스미션을 적용하다 보니 앞쪽 부분에 아주 공간적으로 많은 부분을 미션이 차지하고 있어 몸집이 있는 분이라면 좁게 느껴지는건 어쩔수 없는 구조적 한계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미션부분에서 아주 많이많이 지적을 받고 있는 벤츠인데, 사실 단점이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고 차량의 세팅상 어쩔수 없는 설계적 한계라고 해야 될거 같다.
개인적으로 미션의 울컥거림을 아주 가끔 느꼈지만 그렇다고 멍청이 미션이라고 하기에는 특정 조건에서 나오는 울컥거림이라 그렇게 단점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특정조건(개인적 생각)
-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아주 반복되는 국도의 상황에서 3단 4단에서 왔다 갔다 하며 울컥거림.
- 일반 국도에서 40~50km구간에서 급가속시 울컥거림.
- 경사가 있는 짧은구간에서 20~30km구간에서 2~3단 울컥거림.

이 정도라 운행함에 있어서 크게 불편을 느끼지 못하는 부분이었다.

1년동안 아주 만족하면 타고 있는 우리 벤제마인데 사실 차량 구매를 하면서 여러 모델을 알아 봤지만 그래도 지금의 선택에 있어서 후회가 없다는 점이 아주 아주 만족스러운 차량임에 분명 틀림없다.
누군가 e세그먼트 차량을 추천 해달라고 하면 1도 망설임없이 E-class를 추천해 주고 싶은 모델이다.

728x90
반응형
일상의 여유
반응형

여름 휴가를 대신해 이번엔 괌 가족 여행을 계획하고 가기로 하였다.

처음엔 패키지로 저렴한 상품을 알아봤지만 이것저것 하다 보니 여러가지 제약이 있어 자유여행을 선택했고, 

제주항공과 아이들의 천국 PIC silver로 예약을 하고 괌으로 출발.

PIC에 대한 부분은 워낙 많은 블로그가 있어서 자세한 내용은 생략하고 우리는 마지막날 렌트카를 이용해서 자유 여행일정을 계획하고 괌 사랑의 절벽과 GPO관광 일정을 따로 계획하였다.

괌 렌트카 이용시 조금 황당했던 부분은 대부분의 차가 네비게이션이 없어서 조금은 당황 했지만, 구글맵을 이용하면 된다는 사장님 말씀이 있었지만 아이폰 유저라 별도로 맵을 깔아야 되는 상황이라 그냥 애플지도를 이용해서 길을 찾기로 했다.

여기서 놀라운 사실은 애플맵이 괌에서는 너무 정확하고 네이게이션 역할도 너무 잘해줘 처음의 걱정은 어느듯 사라져 버렸다.

사랑의 절벽은 lone cliff로 검색하면 아주 상세한 안내를 해준다. 

아이폰 유저라면 애플맵을 사용하기를 적극 권장한다.

다시 본론으로 와 사랑의 절벽에 도착하여 절경에 감탄하고 있다가 괌에서 항상 굶줄였던 한국의 진한 커피의 맛이 못내 지워지지 않았던 상황에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커피차를 발견하고 혹시나 하고 맛을 보기로 했다.

한국인이 운영하고 심지어 한국돈도 받는 곳이었다. 모든 음료의 가격은 5 달러로 괌 물가를 생각하면 그렇게 비싼 편은 아닌 곳이었다. 괌에서의 커피 맛에 대한 넋두리를 아주머니한테 풀었더니 괌 커피는 거의 보리차에 가깝다고 하시면서 여긴 그곳보다 훨씬 찐하게 타서 파는곳 이라고 하셨다.

그리고 드디어 시음을 했는데..

완벽한 한국 커피맛은 아니었지만 우리가 원했던 진한 아이스아메리카노의 맛을 느꼈던 곳이다.

망고주스와 레몬에이드도 아주 맛이 좋았고 아주머니의 친절함에 아주 좋았던 가게였다.

사랑의 절벽에 가신다면 한번 가보시길 권하고 싶다.

사랑의 절벽에는 사연이 있는데 사랑하는 남여가 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도망가 같이 뛰어 내린곳으로 해안은 남자의 얼굴이 보이고, 절벽엔 여자의 얼굴이 보이는 아주 유명한 장소이다.

절벽 아래로 보이는 에머랄드색 바다를 보고 있자니 애잔한 남녀의 사랑이 절로 느껴지는듯 했다.

괌 특유의 날씨로 한 낮에는 조금 덥고 습하지만 관광 코스가 그리 길지 않아 짧게 아이들과 돌아 볼 만한 곳이다.

해안 절경이 아주 멋진곳으로 한국 아주머니의 커피맛과 함께 오래 기억될 장소이기도 하다.

괌 여행시 잠시 짬을 내서 한번 들러 보시길 추천드리고 싶다.

728x90
반응형
일상의 유용한 Tip/인테리어 _리모델링
반응형

아이들이 커 감에 따라 

이사와 리모델링 사이에서 한 참을 고민하다

아이들 의견과 우리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리모델링을 하기로 하였다.

최근 코로나이슈 이후에 인건비 및 자재값 상승으로 인해

리모델링비도 만만치 않게 상승하였다.

리모델링의 첫 번째 이유는 

아이들의 방 분리(그동안 2층 침대방에서 같이 생활)와 

두 번째 이유는 체리 지우기!!

우리의 이유는 명확했기 때문에 최소한의 금액으로

최대한의 효과를 바라면서 리모델링을 시작했다.

년식이 10년이 넘어가다 보니 체리색으로 

모든집이 뒤덮여 아주 칙칙하고 어두운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었다.

하지만 그 시대에는 또 이런 톤이 유행했기에 

지금까지 살아왔다고 생각한다.

사실 부엌은 이사오기 전에 한번 손을 봤기 때문에 

화이트톤이 조금은 가미가 되어 있다.^^

이사를 해야 짐정리가 된다는 명언과 함께 

그동안 살았던 삶의 흔적이 벽지며, 몰딩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예산을 조금 더 쓰더라도 좀더 과감히 바꾸고 싶은곳이 많았지만

아파트의 제한적인 구조 및 설계로 우리가 하고 싶은대로 

진행을 할 수 없는 부분도 아주아주 많아 리모델링 상담을 하며 알 수 있었다.

그래도 리모델링을 하며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한 부분은 

최대한 인테리어 업체와 협의를 통해 우리의 의견을 많은 부분 반영할 수 있었다.

장롱도 결혼할 시기에 구매한거라 붙박이로 바꾸고,

티비도 최대한 큰 사이즈로 바꾸고 싶었고, 워시타워도 꼭 넣고 싶었고

하다보니 사람의 욕심이 끝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워시타워 설치기는 워낙 사연이 많아 별도로 글을 작성하였다.

우리의 체리 지우기 프로젝트는 완벽하게 성공하였으며,

아이들 방도 충분히 확장이 되어 각자의 공부방&침실의 공간이 생겼다.

기존에 깔려있던 바닥과 장판은 모두 원톤으로 맞춰 일체감을 주었다.

가장 잘 했다고 생각되는 부분은 부엌의 아일랜드 식탁을 없애고

1자로 쭉 뻗은 싱크를 한게 신의 한수라 생각한다.

공간과 활용도 모든면에 있어서 아주 좋은 선택이었다.

안방도 붙박이 장과 더불어 스타일러 삽입하고 

기존에 사용하던 ACE침대는 작별인사를 고하고 핫한 시몬스 자스민으로 

업그레이드를 하였다. (아주 고급지고 잠자리도 훌륭하다)

그리고 부엌은 와이프의 오랜염원인 침리후드와 더불어 매립형 오브제 정수기와

SK매직 인덕션으로 아주깔끔하게 인테리어 하였다.

인테리어의 완성은 가전이라는 말이 확 와 닿았다.

아일랜드를 없애고 키친핏 오브제를 넣은게 

정말로 부엌을 넓어 보이게도 하고 

그렇다고 공간적 활용면에 있어서 전혀 부족함이 없고해서

이번 인테리어에 있어서 가장 잘한 부분이라 생각한다.

키친핏을 생각하신다면 꼭 오브제 키친핏을 추천드리고 싶다.

냉장/김냉의 앞부분이 짧아 용량은 줄었지만

공간 활용면에서 아주 훌륭하고 그렇다고 냉장고/냉동고 활용면이

많이 떨어지지는 않는다.

(문제는 가격이 사악하다는 사실!)

우리의 예산을 살짝 오버하긴 했지만 

리모델링에 최소한의 금액을 사용하고 가전에 좀 더 많은 부분을 

할애 했던게 아주 만족 스러운 리모델링 결과물이 나온듯 하다.

좌측 하단에 살짝 보이는 로보락S8 울트라는 녀석

아주아주 강추해 드리고 싶다.(청소할 일이 1/10로 줄어듦)

이상으로 내돈내산 리모델링 후기였습니다.

궁금한 사항은 댓글 주세요~~^^

 

728x90
반응형
1 2 3 4 ··· 110
블로그 이미지

일상의 도움이 되는.._$!__

주식부농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