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여유

지난 9월 한여름의 무더위가 지나고 2박3일 일정으로 처가식구들과 함께 대만으로 여행을 갔었다.

비싼 항공료 때문에 우리는 대만의 EVA항공사를 이용해서 저렴하게 잘 다녀왔다

EVA항공 기내식 또한 대만음식 특유의 향신료 향이 나긴 했지만 나름의 맛을 느끼면서 먹기엔 전혀 손색이 없었으며,

EVA항공에서 자체적으로 운행하고 있는 키티항공이 있어서 돌아오는 항공편은 키티항공을 이용해서 돌아왔다.

키티항공기에서 나오는 유아전용 기내식이며, 아이들을 위한 퍼즐놀이며, 우리 아이들에겐 나름 특별한 항공이었던것 같다.

 

 

 

 

2박3일의 일정으로 갔기에 시간적으로 약간 바쁘게 움직일 필요가 있어서 우리는 도착하자마자 우리를 픽업나온 앤드류(택시투어예약)에게

호텔에 먼저 짐을 풀고 마오콩케이블카 있는데까지 안내를 부탁했다.

첫째날은 지하철을 타고 마오콩으로 가기로 했으나 금액적으로나 편이성으로나 앤드류에게 일정액(한화 3만원?)을 주고 마오콩까지 안내를

부탁해서 케이블카를 타러 갔다.

마오콩 케이블카는 성인기준으로 4천원정도 했는데 내가 탔었던 국내 그 어느 케이블카보다 운행거리가 길었었다.(가성비 훌륭함)

 

 

그렇게 앤드류에게 부탁해서 마오콩 케이블카를 타고 와서 스린 야시장은 지하철을 이용해서 가기로 했다.

생각보다 대만도 지하철이 잘 되어있어 이용에 불편함은 전혀 없었다고 하고싶지만....

승차권예매과정에서 승무원과의 대화가 통하지 않아 뒤에 줄서있던 젊은 대만인이 통역을 도와서 어렵게 승차권을 구입했다.

대만은 영어를 잘 사용하지 않는듯 하다. 특히 택시기사님들...그렇게 해서 스린야시장에 도착했다.

우리가 도착했을때 약간의 부슬비가 내리고있엇는데 스린야시장 특유의 돼지누린내(?)같은 엄청 역한 냄새가를 우리를 반겼다.ㅜㅜ

나 스스로 비위가 약하다고 생각한적이 없었는데...정말 이건 아니다 싶을정도의 향이..ㅜ

그래서 호텔에 가서 먹을 과일과 큐브스테이크, 소시지등을 급하게 사서 빨리 돌아왔다.

 

 

둘째날은 택시투어를 예약해서 좀 편하게 다녀야겠다는 생각은 오산이었다.

택시투어 코스는 예류 - 스펀 - 진과스 - 지우펀 일정이었다. 우선 예류지질공원으로 가서 입장하였다. 대만의 9월 날씨는 한국의 한여름과 맞먹을 정도의 온도와 습도였다. 개인적으로 관광보다는 휴양을 선호하기에 예류지질공원 관광은 너무나 힘든 일정이었다.

햇빛이 내려쬐는 들판을 사진을 찍기위해 줄을서서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는것 자체가 너무 힘들었다.

하지만 TV에서 보던 여신상을 배경으로 사진한컷 찍고 "그래 이런곳 까지 왔는데 사진하나 건져야지"라는 생각에 묵묵히 일정을 소화할수 있었다.

 

 

 

예류지질공원을 거쳐 스펀으로 향했다. 천등에 소원을 쓰고 하늘로 날려 그 소원을 이뤄지게 해달라고...

가격은 잘 생각나지 않지만 천등에 소원을 쓰는 과정이 아이들과 함께 하기에 충분히 즐겁고 천등 날아가는 모습이 꾀나 흥미가 있었다.

우리가 간 날은 비가 왔지만 그래도 비를 뚫고 올라가는 천등을 바라보니 소원이 이뤄질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랄까? ㅎㅎ

 

그 다음 일정으로 진과스 광부도시로 떠났다.

사실 광부도시는 어린 아이가 있는분들에게 비추하고 싶다. 도보로 이동거리가 꾀 있어서 아이를 안고 다녀야 하는 상황이라면 GG

둘째가 잠이 들어서 안고 다녔는데 내기억엔 힘들어서 광부도시락이 엄청 맛났었다 라는 기억만...ㅎㅎ

그래도 광부도시락은 꼭 드셔보시길 추천하고싶다.

 

 

마지막 일정으로 지우펀(센과치히로행방불명 배경)로 갔다. 홍등으로 꾀 유명한 곳이지만 홍등보단 사람이 너무 많아 사람구경만 했던 기억이.. 상점이 많아 가족들 선물 지인들 선물을 사기엔 좋은 장소였던거 같아.

특히 마트(까르푸)에서 파는 펑리수 보단 지우펀 펑리수 가게에서 먹었던 펑리수의 맛은 열배는 맛있었다.

 

2박3일 대만일정은 꾀나 알차게 구성해서 보내고 왔던것 같다.

대만 특유의 향신료가 어딜가나 나긴 했지만 나름 음식도 나와 잘 맞았던거 같고 물가도 저렴해서 부담없이 먹고 놀았던것 같다.

 

이상 2박3일의 대만 여행기였습니다.

'일상의 여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육아로부터 자유 서해안 조개잡이(feat.청포대)  (0) 2018.06.18
어린이날 전초전 전주동물원 방문기  (0) 2018.04.30
동강시스타1박2일  (0) 2018.04.15
신비아파트 뮤지컬  (0) 2018.03.03
솔로몬 law 파크  (0) 2018.02.10
대만여행 추천  (0) 2018.01.24
0 0
자동차

엔진오일을 보다 저렴하게 갈고 싶거나, 아니면 자기만족으로 자기 차량의 엔진오일을 직접 갈아보겠다는 생각을 해보았을겁니다.

저 또한 비용보다는 자기만족에 의해서 차량의 엔진오일을 직접 갈아보기로 하였습니다.

일단 준비물은 oil suction기랑 오일필터캡을 열수있는 렌치, 그리고 오일필터, 에어필터, 엔진오일이 필요합니다.

엔진오일은 종류가 너무많아 개인적인 취향에 맞게 준비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산타페DM은 지크 X-9이랑 잘 맞는듯 합니다.

그리고 폐오일을 담을수 있는 병이나 통이 필요합니다.

 

위의 oil suction기는 인터넷에서 3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개인적으로 수동보다는 자동을 선호합니다.

물론 사용후 관리도 있고 고장의 문제도 있지만 보통 20~30분정도의 오일 예열후 시동을 off한 후 suction기를 자동차 배터리에 연결하여 1~2분이면 약 6L의 oil을 충분히 뽑아 줘서 잘 사용하고있습니다.

suction기의 호스를 자동차 엔진오일스틱 자리에 잘 꼽은후 오일 흡입시 좌,우로 충분히 잘 움직여 주면 잔유까지 제거 가능합니다.

 

 

 

잔유를 제거한 후 자동차 하체에 있는 오일필터를 제거해야하는데,싼타페DM 같은 경우는 위 사진의 주황색(filter cap 렌치)이 없어도 육각렌치와 소켓렌치가 있으면 오일필터캡을 쉽게 분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육각렌치 풀고 다시 소켓렌치로 풀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기에 필터캡 렌치를 사용하기를 권장합니다.

그리고 제 경험이지만 육각렌치 볼트가 망가져서 어쩔수 없이 오일필터렌치를 구입하였습니다.

참고로, U2엔진(현대기아 1.7L~1.6L디젤)같은 경우는 필터를 엔진룸 위에서 풀수 있습니다.(정비의 용이성이 좋습니다)

 

                                                                                                          에어컨필터          오일필터           에어필터

 

 

준비된 오일필터를 갈고 에어필터도 갈아준 후 원하는 oil을 6.5L 넣어 줍니다.

싼타페 DM 같은 경우 7L를 권장량으로 하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6.5L넣었을때 F선과L선 중간즘 와서 가장 선호하는 양입니다.

7L를 넣었을때 차량이 무겁고 연비가 하락하는 현상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6.5L를 추천합니다.

 

 

 

엔진오일은 넣고 시동을 건후, 차량 하부에 누유가 없는지 확인을 해야합니다.

그리고 차량의 컨디션을 위해서 청소도 깔끔하게 합니다. 폐유는 함부로 버리면 안됩니다.

저같은 경우는 정비소 운영하는 친구에게 가져다 줍니다.

그리고 엔진오일 교체작업이 마무리 되면 마지막으로 주행거리 reset을 통해서 다음 엔진오일 교환시기를 측정을 합니다.

 

이로써 DM의 엔진오일교환이 마무리 됩니다.

차를 사랑한다면 한번쯤 도전해 볼 만한 작업입니다.

 

 

 

 

'자동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싼타페 롱텀 연비 리뷰  (0) 2018.02.02
자동차 셀프덴트  (0) 2018.01.27
스파크 lpg연비리뷰  (0) 2018.01.26
자동차세 연납 신청  (0) 2018.01.25
엔진오일 자가 교환  (0) 2018.01.23
그랜저 tg 관리방법  (0) 2018.01.22
0 0
자동차

오늘은 제 차는 아니지만 제가 아끼고 열심히 관리한 2008년식 그랜져 TG를 소개합니다.

벌써 만으로 9년이 넘었지만 아직 짱짱한 관리상태를 보이고 있는 TG입니다.

아버지가 퇴직할때 퇴직 기념으로 출고를 하여 횟수로 10년차 이지만 아직 3만Km를 넘지 안았습니다.

 

 

어렸을때 부터 워낙 차를 좋아해서 세차며 엔진오일 교환, 나머지 소모품(배터리교체1회)등을 제가 챙겨서 관리를 해주고 있습니다.

(원래 아버지는 차를 이동수단으로 생각하시기에...ㅎㅎㅎ)

처음엔 세차에 대해 잘몰라서 스월마크가 좀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10년차라고 말하기엔 아주 깨끗해 보이죠.

 

 

아직 3만km를 넘기지 않아 차량 운행했을때 컨디션이며, 하부소음등은 신차의 그것과 비슷하다고 말씀드릴수 있습니다.(꼭 중고차 상사같다는 생각이....ㅎㅎ)

참고로 제차는 싼타페DM(2014년식)인데 오히려 TG가 상태가 더 좋은듯 하네요.

워낙 제차는 운행이 잦고 벌써 8만 km를 향해 달리고 있으니....물론 6기통 휘발유감성과 감히 비교 자체가 어려울수도 있지만...

 

 

 

 

 

그리고 차를 관리하면서 느낀것 중에 가장 중요한것은 개인용 차고 유,무에 따라 차량의 외부 컨디션 차이가 어마하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다행히 시골집에는 1층에는 차고가 있어서 눈이오나, 비가오나 햇빛이 쨍쨍하나 외부 온,습도에 영향을 최대한 피해가며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하여, 10년차로 접어들었지만 아직 출고 타이어를 그대로 간직하고(?) 도로를 누비고 있죠. 보통의 타이어는 5년정도 지나면 크랙이 생기기 마련인데, TG타이어는 아직 짱짱합니다.(직사광선을 쐴일이 거의 없어서...) 2008년도 28주차 타이어...

물론 안전을 위해서 조금의 크랙이 보이면 바로 교체하러 갈 생각입니다.

 

 

 

 

차를 너무 타지 않아 감가상각 되는게 너무 아까워 제가 한달정도 타보았지만, 유류비의 압박이...

제가 한달에 경유(싼타페DM) 20만원정도 들었다면, TG는 거의 30만원정도 들더군요...

자금적으로 여유가 된다면 휘발유차가 조용하고 주행질감이 좋더군요...

조금더 신경을 써서 관리를 해주고 싶지만 제 차량 관리도 요즘 버거워서...

 

 

 

'자동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싼타페 롱텀 연비 리뷰  (0) 2018.02.02
자동차 셀프덴트  (0) 2018.01.27
스파크 lpg연비리뷰  (0) 2018.01.26
자동차세 연납 신청  (0) 2018.01.25
엔진오일 자가 교환  (0) 2018.01.23
그랜저 tg 관리방법  (0) 2018.01.22
0 0
1 ··· 63 64 65 66
블로그 이미지

일상의 도움이 되는.._$!__

주식부농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