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여유

생각보다 깔끔했던 문경새재 리조트

가족들과 문경 여행을 계획하고 급하게 숙박할 곳을 예약하다 보니 두군데의 리조트가 예약이 가능했다. 

한군데는 문경에서 가장 큰 STX리조트였고 한군데는 소개를 해드릴 문경새재 리조트였다.

STX리조트에 우선 예약을 하고 기다렸지만 죄송하지만 예약이 꽉 찼다는 답변이 돌아와 다급하게 문경새재 리조트로 예약을 걸었다. 예약을 하고 1시간이 흐른뒤 예약 확정 문자를 받았다. 꿩대신 닭이라는 생각으로 어째든 방이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며 문경으로 여행을 떠났다.

문경새재리조트를 향해 가고 있는데 마침 단풍이 절정인 시기와 맞물려 리조트 들어가기 전의 도로가 온통 울긋불긋 단풍으로 물들어 가을정취를 느끼기엔 충분하였다. 문경새재 리조트에 도착 하였때의 느낌은 소규모의 깔끔하게 정돈된 리조트의 느낌이었다. 생각보다는 많이 주변이 정갈하고 산새가 깊어 한적한 시간을 보내기에 좋은 리조트 느낌이었다.

문경새재 리조트 도착 5백여미터 전에 활공랜드가 있어 높은 가을하늘과 패러글라이딩이 어우려저 가을 하늘을 수 놓고 있었다. 사실 아이들이 조금만 더 컸으면 패러글라이딩 체험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했지만 첫째에게 살짝 권유를 해 보았으나 "너무 무섭다"라는 답변만 돌아왔다. 사실 공수부대 출신인 나는 패러글라이딩을 정말로 타 보고 싶었지만 패러글라이딩은 향후 3~4년 뒤에 다시 도전하는걸로...

우리가 묵을 숙소는 26평형으로 최대인원 6명이 묵을 수 있는 공간이었다. 적당한 사이즈의 거실과 사진상에 없지만 싱글배드가 2개 놓인 방과 부엌으로 구성이 되어있다. 사실 방문전 여러 리뷰를 보고 갔는데 오래된 리조트로 곳곳에 세월의 흔적이 남아 있다라는 글을 보고 가서인지 생각보다는 깔끔했다.

부엌엔 4인용 아일랜드 식탁과 냉장고, 듀얼 인덕션이 있었으며 음식을 조리하기에는 약간 부족한 조리도구와 냄비로 인해 맛난 음식을 준비해서 오시든지, 배달을 시켜 먹는게 아마 좋을듯 했다. 우리는 출반전 수산시장에서 배불리 먹을 회를 뜨고 새우도 뜸뿍 사 갔기에 먹을것에 대한 부족함은 느끼지 못했다. 

아이들의 먹거리를 위해서 인근 치킨 집에 전화를 했지만 배달은 되지만 2마리 이상이어야 배달이 된다는 황당한 얘기를 들었다.

문경새재 주변에 여러군데의 치킨집이 있었지만 대부분 2마리 이상 배달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하지만 우리에겐 2마리 치킨은 정말로 필요없었기에 주변의 치킨집을 다 수소문해서 한마리도 배달되는 치킨집을 찾았다. 

혹시 치킨을 시켜 드실분은 문경 페리카X치킨 집을 검색해서 주문하면 한마리도 배달이 되니 참고 하면 될거 같다.

화장실도 리모델링이 잘 되어 있어 생각보다는 세월의 흔적을 찾아 볼 수 없었다. 숙소라는게 잠깐 묵는거지만 숙소의 위생상태와 시설로 인하여 조금의 불편을 느꼈다면 그 여행에서의 가장 중요한 잠자리를 망치게 되어 항상 숙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이지만 이번 문경새재 리조트는 저렴한 가격과 깔끔한 숙소, 그리고 조용한 주변 자연경관과 잘 어우러져 나에겐 꾀나 만족도 높은 숙소였다.

아침 거실창에 비친 전경은 문경의 자연경관을 한눈에 볼 수 있어 정말로 상쾌한 하루를 열수 있게 해주는 효과가 있었다. 아침을 가족들과 간단히 챙겨먹고 문경새재리조트와 가장 가까운 문경철로 자전거 문정역점을 가기로 한다. 거리는 대략 5km 가장 가까운 레일바이크점을 이용하기로 한다.


문경철로자전거 문정역

문경에 레일바이크가 유명해진건 10여년이 넘은듯 하다. 그래서 예전의 기억만 가지고 네비에 레일바이크만 치면 쉽게 찾아 갈 수 있을거라 생각하고 검색했지만 여러개의 역으로 나와 살짝 당황하였다. 와이프는 문경여행이 처음이라 당연히 잘 모르고 있었지만 나는 몇회 와 봤음에도 불구하고  레일바이크가 이렇게 많이 생긴걸 이번에 처음으로 알았다.

철로자전거 문정역에 도착하자 여러대의 자전거가 손님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철로 자전거는 30~40분간 운행을 하고 잠시 정비하는 시간을 가진뒤 다음 타임 운행을 하게 된다. 눈에 보이는 저 많은 자전거가 1회 이용에 모두 동원된다.

자전거 이용요금은 4인에 15000원으로 비교적 다른 역보다 저렴한 편이다. 가족이 4인이라면 15000원에 이용이 가능하지만 5인 가족이라면 2 대를 대여 해야하기 때문에 30000원의 요금이 발생한다. 조금은 비합리적이긴 하지만 4인, 8인 가족이라면 참 합리적인 가격이기도 한것 같았다.

자전거를 굴리는 방식은 앞좌석 오른쪽만 굴리면 자전거는 자연스럽게 운행되며, 반 전동식이라 큰 힘 들이지 않아도 쉽게 자전거가 운행되어 60~70대 어른신들도 충분히 스스로 운행이 가능하다. 자전거는 정해진 선로를 따라 운행되며 가을의 계절과 어울리는 풍경을 보며 달릴수 있어 나름 낭만적인 여행을 만들수 있었다.

앞 자전거와의 거리도 충분히 스스로 조절이 가능하여 안전하게 주위의 운치를 느끼면 운행도 가능하다. 가을이 가기전 가족들과 레일바이크를 타며 가을을 온몬으로 느껴 보는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하며 이번 여행을 마무리한다.



0 0
일상의 유용한 Tip

생각보다 어려웠던 번호판등 교체

얼마전 와이프가 운행하고 있는 스파크의 뒷태를 보고 번호판등이 나간 걸 확인하였다. 나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남편들이 와이프의 차량을 관리해 줄것이라 생각한다.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어쩔수 없는 현실임을 인정하고 번호판등 교체를 하기로 한다.

그래서 예전에 구매해 놓았던 T10 LED등으로 교체하기로 하였다. 참고로 T10 LED 화이트색상은 자동차 검사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블루, 레드, 퍼플등 화이트 색상이 아닐경우는 자동차 검사시 부적합 사항이니 참고하시면 될거 같다.

그리고 T10벌브등은 알리익스에서 대략 10개에 5천원정도에 구매한 듯 하다.

번호판등 교체가 생각보다 어렵다고 한 이유가 번호판등 나사와 차량 테일게이트와의 거리가 길어 드라이버를 돌릴 공간이 전혀 나오지 않는다 사실때문에 아주 긴 드라이버가 아니면 위 사진처럼 플렉시블 드라이버가 있어야 볼트를 풀수 있다. 

사실 이전부터 와이프의 차량 번호판등이 나간걸 확인하고 일반드라이버를 사용하여 작업을 하려고 하였지만 전혀 나사를 풀수가 없었기에 미루고 미루다 이제야 작업을하게 되었다.

2개의 나사를 풀면 번호판등이 쉽게 빠져 나온다. 여기서 번호판등 커버를 잡고 소켓을 반시계 방향으로 돌리면 커버가 빠지게 된다.

소켓의 선이 너무 짧아 작업이 조금 어렵긴 하지만 최대한 한번에 힘을 모아 자신의 최대 손토크를 이용해서 돌려야 쉽게 분리가 된다.

전구와 소켓이 분리된 모습이다. 전구 아랫부분을 보면 홈이 "L"자로 파여 전구 커버와 탈 부착이 되는 모습이다. 전구는 차를 사고 한번 간 적이 없어서 소켓이며, 커버며 모두 먼지로 찌든 모습이다. 전구도 필라멘트가 나가 검게 변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소켓과 전구커버를 모두 깨끗하게 클리닝을 하고 전구를 빼면 된다. 

전구는 장갑을 끼고 힘껏 당기면 자연스럽게 빠지게 된다. 전장류들이 대부분 습기에 취약하기에 소켓에 보이는 고무바킹 부분은 간단하게 그리스를 발라 소켓과 커버와의 기밀을 유지해 주는게 전구의 수명연장에 도움이 된다.

예전에 싸구려 LED등을 내 차에 장착한적이 있었는데 1년이 지나면서 불빛이 깜빡깜빡하는 현상이 생겨 필립스 T10으로 교체한 경험이 있다. 이번 중국산 벌브 LED등은 수명이 얼마나 될지 지켜봐야할거 같다. 중국산 벌브에 대한 내구성은 수명이 다하는 날 따로 포스팅 할 예정이다.

전구를 모두 LED로 교체하고 전구가 잘 작동하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LED등은 양,음극이 있기에 불이 들어오지 않는다면 전구를 빼서 반대방향으로 끼우면 들어오게 된다. 

두개의 전구를 끼고 확인하는 순간 하나쯤은 안들어오겠지 생각했는데 두개의 LED불빛이 영롱한 빛을 발하고 있다.

싸구려 벌브 치고는 광량이 생각보다 강해서 상당히 만족스러웠다.

장착은 분해의 역순으로 하면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최종적으로 장착을 하고 등이 잘 들어오는지 확인하고 작업을 마무리한다.

와이프에게 장착샷을 보내줬더니 차량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듯 하다고 좋아한다.

번호판등은 차량 검사시 화이트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으니 한번쯤 교체해 보는것도 자기만족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며 포스팅을 마무리한다.

나의 노고가 와이프의 기쁨이 되었다는 사실에 므흣한 마음으로 이번 작업을 마무리 하였다. ^ㅡㅡ^

0 0
일상의 유용한 Tip/건강

암수술 후 보완요법

영지버섯(Ganoderma Lucidum) 

영지버섯은 불로초 내지 만년버섯이라고 하며 열대지방 과 온대지방을 비롯하여 전 세계적으로 나무에 기생하여 분 포하는 버섯이다.영지버섯의 다당류 분획인 ganopoly를 진행성 말기암 환자에 투여한 연구에서 인터루킨(interleukin) -2와 6, 인터페론-감마(interferon-gamma)가 증가하고 인터루킨-1과 종양괴사인자-알파(tumor necrosis factoralpha)가 감소하며 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 cell)의 활성도가 증가하는 등 환자의 면역 증가를 예상할 수 있는 결과가 보고되었다. 

 Gao Y, Zhou S, Jiang W, Huang M, Dai X. Effects of ganopoly (a Ganoderma lucidum polysaccharide extract) on the immune functions in advanced-stage cancer patients. Immunol Invest 2003; 32: 201-215.

 이미지 : google

영지는 자양강장, 고혈압, 항암, 혈관건강, 기관지 건강에 좋은것으로 익히 알려져 있습니다.

어머니의 자궁 내막암 수술이 잘 끝났기에 이제는 보완요법 건강관리를 하려고 이것저것 알아보다 자궁내막암에 꽃송이버섯이 좋다고 하나  영지버섯이 집에 있고 꽃송이 버섯 못지 않게 베타글루칸이 다량으로 함유 되어 있기에 영지버섯으로 보완요법으로 사용하려고 하였습니다. 

http://222wp.me/191 ▶ 자궁내막암에 좋은 꽃송이버섯

영지버섯 복용방법

1. 모양이 고르고 예쁜 영지버섯을 0.5~1cm 크리고 자른다.

2. 영지버섯 25g을 물 400ml넣고 3~5분간 끓인후 그 액을 다른 그릇에 옮겨 담는다(영지버섯은 물과 같이 넣고 처음부터 같이끓인다)

3. 한번 우려낸 버섯에 물 200ml을 넣고 다시 3~5분간 끓여 처음 끓인 물과 한데 모은다.

4. 같은 방법으로 삼탕하여 모은 물을 냉장보관한다.

5. 이렇게 모은 물은 하루에 2~3회 공복에 60~100ml씩 섭취한다.

이런식으로 하여 한달에 영지 200~300g을 섭취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영지를 끓일때 대추도 같이 넣어서 끓이면 더더욱 좋습니다.


 영지버섯 부작용

이렇게 영지버섯에는 여러 효능들이 있지만 과다하게 섭취할 경우 복통이나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체질에 따라서 두드러기나 알레르기 등의 증상이 생길 수도 있으니 주의하셔서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0 0
1 2 3 4 ··· 66
블로그 이미지

일상의 도움이 되는.._$!__

주식부농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