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유용한 Tip

한국은행이 11월30일 기준금리를 1년만에 인상하면서 

우리은행, 신한은행,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등 은행권은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올린다고 발표하였습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대출금리는 곧장 올라갔지만 

예,적금 금리는 천천히 올라간다는 비판이 있었던 만큼 

은행권에서는 발빠르게 새로운 예적금 상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최근 은행별 신용대출 금리는 평균적으로 4%중반대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미국의 금리 인상과 맞물려 한국은행의 금리인상여파로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어

가계부채가 많은 우리나라의 구조상 

소비심리 위축으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가 대두되고 있습니다.

2018년 12월 기준으로 시중은행별 예금 금리 상품비교를 보면 

인터넷 은행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예금 금리가 2%중반대로 가장 높습니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6개월 상품으로 가입해도 2.1%의 금리를

적용하고 있으며 36개월의 경우 2.6%의 금리를 적용합니다.

카카오뱅크 상품은 우대금리 없이 모든 가입자가

동등하게 적용받을수 있는 금리이며

케이뱅크의 상품은 급여이체, 체크카드발급의 우대금리 적용상품입니다.

천만원을 3년간 2.6%의 금리 상품에 가입하였다면 

만기시 78만원의 이자가 발생하며, 이자과세를 제외한 659,880원의 

이자소득을 만들수 있습니다.



현재 새마을금고, 저축은행의 예금 상품은 3% 초반대까지 금리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5천만원까지 예금자 보호가 되니 가까운 새마을금고, 저축은행에 내방하시어 

예금상품에 가입하는것도 높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금리인상의 여지가 남아 있는만큼

지금은 단기 상품으로 가입하시는게 추후

금리인상시 다른 좋은 조건의 상품으로 갈아 탈수 있는 

좋은 방법인것 같습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