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기아자동차가 6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된 4세대 ‘쏘렌토’ 디자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신형 쏘렌토는 다음 달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가 17일 공개한 신형 쏘렌토는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 ‘보더리스 제스처(경계를 넘는 시도로 완성된 디자인)’를 적용해 기존 SUV 디자인 전형성을 벗어난 것이 특징이다.

후면부는 세로 조형과 와이드한 조형의 극명한 대비를 통해 강인하고 단단한 인상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이 후면부 디자인을 기아차 중대형 SUV 라인업의 시그니처 디자인으로 정립할 계획이다.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테일을 완성한 ‘크리스탈 플레이크’ 디자인은 얼음과 보석의 결정을 모티브로 입체적 조형미를 극대화했다. 호랑이의 눈매를 형상화한 주간주행등(DRL)은 맹수의 눈을 바라보는 듯한 강렬한 존재감을 갖췄다.

내부 디자인은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오너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직관성을 강화했다. 기능적 감성을 강조해 설계한 센터페시아를 통해 다양한 기능을 직관적으로 조작하고 확인할 수 있다. 12.3인치 클러스터(계기반), 10.2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 다이얼 방식의 전자식 변속기(SBW)가 적용됐다.

또 신비한 느낌의 조명으로 실내 공간을 꾸미는 ‘크리스탈 라인 무드 라이팅’은 기존 중형 SUV와는 차별화된 세련된 감성을 제공한다. 고급 소재 및 가니시 입체 패턴은 실내의 감성 품질을 극대화한 것도 특징이다.

K5부터 적용된 다이얼식 기어도 현대자동차의 버튼식 기어 보다는 사용감에 있어서 한결 편안해 많은 고객이 쏘렌토를 찾을것으로 보여집니다.

곧 쏘렌토 풀체인지 가격이 공개되면 다시 리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