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엔진오일을 보다 저렴하게 갈고 싶거나, 아니면 자기만족으로 자기 차량의 엔진오일을 직접 갈아보겠다는 생각을 해보았을겁니다.

저 또한 비용보다는 자기만족에 의해서 차량의 엔진오일을 직접 갈아보기로 하였습니다.

일단 준비물은 oil suction기랑 오일필터캡을 열수있는 렌치, 그리고 오일필터, 에어필터, 엔진오일이 필요합니다.

엔진오일은 종류가 너무많아 개인적인 취향에 맞게 준비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산타페DM은 지크 X-9이랑 잘 맞는듯 합니다.

그리고 폐오일을 담을수 있는 병이나 통이 필요합니다.

 

위의 oil suction기는 인터넷에서 3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개인적으로 수동보다는 자동을 선호합니다.

물론 사용후 관리도 있고 고장의 문제도 있지만 보통 20~30분정도의 오일 예열후 시동을 off한 후 suction기를 자동차 배터리에 연결하여 1~2분이면 약 6L의 oil을 충분히 뽑아 줘서 잘 사용하고있습니다.

suction기의 호스를 자동차 엔진오일스틱 자리에 잘 꼽은후 오일 흡입시 좌,우로 충분히 잘 움직여 주면 잔유까지 제거 가능합니다.

 

 

 

잔유를 제거한 후 자동차 하체에 있는 오일필터를 제거해야하는데,싼타페DM 같은 경우는 위 사진의 주황색(filter cap 렌치)이 없어도 육각렌치와 소켓렌치가 있으면 오일필터캡을 쉽게 분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육각렌치 풀고 다시 소켓렌치로 풀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기에 필터캡 렌치를 사용하기를 권장합니다.

그리고 제 경험이지만 육각렌치 볼트가 망가져서 어쩔수 없이 오일필터렌치를 구입하였습니다.

참고로, U2엔진(현대기아 1.7L~1.6L디젤)같은 경우는 필터를 엔진룸 위에서 풀수 있습니다.(정비의 용이성이 좋습니다)

 

                                                                                                          에어컨필터          오일필터           에어필터

 

 

준비된 오일필터를 갈고 에어필터도 갈아준 후 원하는 oil을 6.5L 넣어 줍니다.

싼타페 DM 같은 경우 7L를 권장량으로 하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6.5L넣었을때 F선과L선 중간즘 와서 가장 선호하는 양입니다.

7L를 넣었을때 차량이 무겁고 연비가 하락하는 현상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6.5L를 추천합니다.

 

 

 

엔진오일은 넣고 시동을 건후, 차량 하부에 누유가 없는지 확인을 해야합니다.

그리고 차량의 컨디션을 위해서 청소도 깔끔하게 합니다. 폐유는 함부로 버리면 안됩니다.

저같은 경우는 정비소 운영하는 친구에게 가져다 줍니다.

그리고 엔진오일 교체작업이 마무리 되면 마지막으로 주행거리 reset을 통해서 다음 엔진오일 교환시기를 측정을 합니다.

 

이로써 DM의 엔진오일교환이 마무리 됩니다.

차를 사랑한다면 한번쯤 도전해 볼 만한 작업입니다.

 

 

 

 

'자동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싼타페 롱텀 연비 리뷰  (0) 2018.02.02
자동차 셀프덴트  (0) 2018.01.27
스파크 lpg연비리뷰  (0) 2018.01.26
자동차세 연납 신청  (0) 2018.01.25
엔진오일 자가 교환  (0) 2018.01.23
그랜저 tg 관리방법  (0) 2018.01.2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