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유용한 Tip

어린이음료 일부제품, 당류 함량 높아 구입시 확인할 필요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상품 선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음료 14개 제품의 안전성, 품질 등에 대한 시험 및 평가를 실시했다. 

시험결과, 당류는 시험대상 제품 간 함량 차이가 컸고, 산성도(pH) 측정 결과 전 제품이 산성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색소, 보존료 등 안전성 항목은 전 제품이 음료 기준에 적합했으나, 1개 제품은 표시 개선이 필요하여 해당 업체에 시정을 권고했고 동 업체는 한국소비자원의 권고를 수용하여 영양성분표시를 자율적으로 개선키로 했다.

□ 제품별 당류 함량은 5g ~ 24g으로 평균 12.1g 함유 

ㅇ 조사대상 14개 제품의 당류 함량은 최소 5g에서 최고 24g으로 제품 간 최대 4.8배의 차이를 보였고, 100ml당 당류 함량은 최소 4.3g ~ 최대 13.1g 으로 최대 3.2배 차이가 났음. 

- ㈜이마트의 ‘우리땅 발효홍삼&사과’ 제품은 당류 함량이 24g으로 가장 많았고, 대상(주)의 ‘홍초먹은 기운센 어린이’ 제품은 5g으로 가장 적었음. 

- 100ml당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코카콜라음료(주)의 ‘미닛메이드 쿠우 젤리 포도’로 13.1g, 경산복숭아영농조합법인의 ‘포도에퐁당’은 11.0g인 것으로 나타나 탄산음료인 콜라(10.8g)보다 당류 함량이 높았음. 

ㅇ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을 열량의 10% 이내로 권고하고 있으며 아동(6세 ~ 8세, 여자)의 경우 가공식품을 통한 1일 당류 섭취 기준량은 37.5g임. 

ㅇ 어린이음료의 제품별 5g ~ 24g인 당류 시험결과를 아동(6세 ~ 8세, 여자)의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 기준량에 적용할 경우 1병(팩)을 마실 때는 13% ~ 64%, 2병(팩)은 26% ~ 128%를 섭취하게 됨.

□ 산성도 시험결과 전 제품이 산성을 띠는 것으로 나타남 

ㅇ 조사대상 어린이음료의 pH는 2.8 ~ 4.2 범위였고 평균값은 3.5였으며,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상의 강산성(pH 3.0 미만)이 1개 제품, 약산성(pH 3.0 ~ 5.0)은 13개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음. 

ㅇ 특히, (주)함소아제약의 ‘마시는오비타’는 pH 2.8로 탄산음료인 콜라(C사, 2.6)에 근접하는 낮은 수준이었고, 대상(주)의 ‘홍초먹은 기운센 어린이 청포도’는 pH 4.2, (주)이롬의 ‘캐리달콤 사과’는 4.1로 pH가 상대적으로 높았음. 

ㅇ 산성이 강한 음료는 직접적으로 치아손상을 유발할 수 있고 음료를 머금고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 치아손상 가능성도 증가하므로 과다 섭취를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함. 

- 음료를 섭취하여 입안이 pH 5.5 이하인 상태가 지속되면 치아 표면의 칼슘염이 상실되어 치아부식증*을 일으킬 수 있고 음료의 당분은 충치를 유발할 수 있음. 

 * 산과의 직접적인 접촉에 의해서 일어나는 치아 에나멜층 손상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료겠지만 부모님들이 표시성분 확인하시고 가려서 줘야 할거 같습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