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유용한 Tip

생각보다 어려웠던 번호판등 교체

얼마전 와이프가 운행하고 있는 스파크의 뒷태를 보고 번호판등이 나간 걸 확인하였다. 나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남편들이 와이프의 차량을 관리해 줄것이라 생각한다.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어쩔수 없는 현실임을 인정하고 번호판등 교체를 하기로 한다.

그래서 예전에 구매해 놓았던 T10 LED등으로 교체하기로 하였다. 참고로 T10 LED 화이트색상은 자동차 검사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블루, 레드, 퍼플등 화이트 색상이 아닐경우는 자동차 검사시 부적합 사항이니 참고하시면 될거 같다.

그리고 T10벌브등은 알리익스에서 대략 10개에 5천원정도에 구매한 듯 하다.

번호판등 교체가 생각보다 어렵다고 한 이유가 번호판등 나사와 차량 테일게이트와의 거리가 길어 드라이버를 돌릴 공간이 전혀 나오지 않는다 사실때문에 아주 긴 드라이버가 아니면 위 사진처럼 플렉시블 드라이버가 있어야 볼트를 풀수 있다. 

사실 이전부터 와이프의 차량 번호판등이 나간걸 확인하고 일반드라이버를 사용하여 작업을 하려고 하였지만 전혀 나사를 풀수가 없었기에 미루고 미루다 이제야 작업을하게 되었다.

2개의 나사를 풀면 번호판등이 쉽게 빠져 나온다. 여기서 번호판등 커버를 잡고 소켓을 반시계 방향으로 돌리면 커버가 빠지게 된다.

소켓의 선이 너무 짧아 작업이 조금 어렵긴 하지만 최대한 한번에 힘을 모아 자신의 최대 손토크를 이용해서 돌려야 쉽게 분리가 된다.

전구와 소켓이 분리된 모습이다. 전구 아랫부분을 보면 홈이 "L"자로 파여 전구 커버와 탈 부착이 되는 모습이다. 전구는 차를 사고 한번 간 적이 없어서 소켓이며, 커버며 모두 먼지로 찌든 모습이다. 전구도 필라멘트가 나가 검게 변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소켓과 전구커버를 모두 깨끗하게 클리닝을 하고 전구를 빼면 된다. 

전구는 장갑을 끼고 힘껏 당기면 자연스럽게 빠지게 된다. 전장류들이 대부분 습기에 취약하기에 소켓에 보이는 고무바킹 부분은 간단하게 그리스를 발라 소켓과 커버와의 기밀을 유지해 주는게 전구의 수명연장에 도움이 된다.

예전에 싸구려 LED등을 내 차에 장착한적이 있었는데 1년이 지나면서 불빛이 깜빡깜빡하는 현상이 생겨 필립스 T10으로 교체한 경험이 있다. 이번 중국산 벌브 LED등은 수명이 얼마나 될지 지켜봐야할거 같다. 중국산 벌브에 대한 내구성은 수명이 다하는 날 따로 포스팅 할 예정이다.

전구를 모두 LED로 교체하고 전구가 잘 작동하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LED등은 양,음극이 있기에 불이 들어오지 않는다면 전구를 빼서 반대방향으로 끼우면 들어오게 된다. 

두개의 전구를 끼고 확인하는 순간 하나쯤은 안들어오겠지 생각했는데 두개의 LED불빛이 영롱한 빛을 발하고 있다.

싸구려 벌브 치고는 광량이 생각보다 강해서 상당히 만족스러웠다.

장착은 분해의 역순으로 하면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최종적으로 장착을 하고 등이 잘 들어오는지 확인하고 작업을 마무리한다.

와이프에게 장착샷을 보내줬더니 차량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듯 하다고 좋아한다.

번호판등은 차량 검사시 화이트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으니 한번쯤 교체해 보는것도 자기만족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며 포스팅을 마무리한다.

나의 노고가 와이프의 기쁨이 되었다는 사실에 므흣한 마음으로 이번 작업을 마무리 하였다. ^ㅡㅡ^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