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여유

국내 유일의 LUGE 체험

지인의 통영 숙박권으로 인하여 뜻하지 않게 급하게 주말 통영 여행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평소와 다름없이 아이들 준비하고 간단히 먹을 간식과 아침으로 먹을 음식을 준비해서 후다닥 준비해서 통영으로 출발...

대전 통영간 고속도로를 타면 2시간 20분 정도면 도착할 수 있기에 가벼운 마음으로 길을 나섰지만 비가 내리는 바람에 운전에 다소 부담이 없지않아 있었지만 무사히 통영에 도착했습니다.

통영케이블카는 워낙 유명해 많은 분들이 이용해 보셨을거라 생각합니다. 저희도 이번이 3(?)번째 이용이라 별 감흥없이 아이들과 케이블카를 탑승했습니다. 대만의 마오콩 대비 거리가 너무 짧기에 케이블카 요금이 꾀 비싸다는 생각은 탈때마다 지울수 없습니다.

마오콩 케이블카는 운행 거리가 3배가 넘지만 가격은 성인기준으로 4천원 초반이기에 국내 케이블카의 요금이 많이 과하다는 생각은 언제나...하지만 통영의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며 아이들과 즐겁게 이용했습니다.

그런데 예전에 케이블카를 탔을때는 없었던 모습에 제 눈에 포착됩니다. 케이블카 아래에 신나게 달리는 카트가 포착되었습니다. 알고보니 요즘 통영에서 가장 핫한 "루지" 였습니다. 아이들이 루지를 보자마자 타자고 아우성이었습니다. 그래서 바로 루지 탑승을 위해 내려옵니다.

가격표를 보니 참...모든게 비싸더군요...그래도 통영까지 왔는데 루지를 체험하지 않고 가기엔 허전함으로 가족 4인이용을 알아봅니다.

가족 4인 2회이용권이 5,2천원... 사악합니다.

아이들의 키가 110cm 넘으면 단독으로 이용할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루지 한대에 아이와 동반 탑승을 하게되면 아이 한명당 2천원/1회이용만 추가하면 되기에 저희는 가족 2인 2회이용 26천원에 아이들 추가 2명 2회 총 8천원 추가하여 34천원에 티켓팅을 합니다.

티켓팅을 한후 헬멧을 착용하고 리프트에 오릅니다. 리프트 타는 즐거움도 있기에 루지 가격이 조금은 이해가 되기도 합니다만..

그래도 겨우 2번 타는데....비싼건 비싸다ㅜㅜ

정상에 도착하면 간단하게 탑승 및 운전요령에 대해 약 2분간 교육을 실시하고 바로 탑승을 하게 됩니다. 여기서 느낀 중요한 팩트는 110cm부터 단독 주행이 가능하다고는 했지만 아이혼자서 타기에는 조금의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미취학 아이라면 꼭 엄마, 아빠랑 같이 타는걸 추천드립니다. 루지를 잘 컨트롤하면 전혀 위험함은 없어 보였지만 미취학 아이들이 컨트롤하기엔 다소 난이도 있어 꼭 같이 탑승하는걸 추천드립니다.(따로 티켓팅하면 금액만 비싸고 분명 같이 타게 될수도...)

현재 루지 코스는 2개로 구분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1코는 다소 쉽게 구성이 되었으며, 2코는 재미가 조금 더해진 코스인듯 합니다.

5개코스까지 개발 중이라니 나중에 다시 체험으로....

아이들도 즐거워 하고 저 또한 꾀 재미있었습니다. 2~3회권 타시면 딱 좋은 선택일듯 합니다. 아이와 함께 탑승하였기에 스피드를 즐기기엔 다소 무리가 있었지만 적당한 스피드와 코너링 눈앞에 펼쳐진 자연경관과 케이블카가 잘 어우려져 가격대비 나쁘지 않은 체험이었습니다.

오히려 통영 케이블카를 이용해보셨던 분이라면 바로 루지체험으로 가보시걸 추천드립고 싶습니다. 

0 0